익숙한 동네 카페 . 퇴근하며 저녁에…

익숙한 동네 카페
.
퇴근하며 저녁에만 혼자 살짝 들르곤 했었는데
너무 바빠지셔서 좋기도
걱정이 살짝 되기도
.
.
한장한장 정성껏 구워내 만드신 홈메이드 말차딸기크레이프
드뎌 먹어봄
.
사하구에가면
많이달지않은 착한케이크 따스한사장님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